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필모 의원] 출연연 직원 29% '논문 전가·회식 강요' 등 갑질 경험

통합검색

[정필모 의원] 출연연 직원 29% '논문 전가·회식 강요' 등 갑질 경험

2020.10.20 10:51
응답자 59.9%는 언어 폭력·성희롱 발언 들어

응답자 59.9%는 언어 폭력·성희롱 발언 들어

 


정필모 의원
 
[정필모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출연 연구기관(이하 출연연) 직원 10명 중 3명이 갑질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의원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부터 받은 '상호 존중의 조직 문화 확산을 위한 과학기술계 인식도 조사'(2018년 11월)에 따르면 전체 출연연 직원 응답자 중 29.4%에 달하는 697명이 기관 내부에서 갑질에 시달린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56%는 자주 경험하거나 심각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갑질 형태는 부당한 업무지시, 문건과 논문 작성 등 담당자의 업무 전가, 업무 지시 후 책임 전가, 인격 모독과 상하 위계 관계에 의한 폭력 행사 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국외 출장보고서를 대리 작성시키거나 회식 참여는 자율이라고 해 놓고도 참석하지 않은 이를 욕했다고 답했다.

 

본인이 관여하지 않은 연구 실적에 이름을 넣을 것을 강요하거나 청첩장·축의금 정리와 보직자 자녀의 영문 에세이 첨삭도 요구하는 등 행위도 있었다.

 

특히 응답자의 59.9%가 반말과 욕설, 폭언 등 인격 모독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실제 응답자들이 답변한 사례로는 '야 너 죽었어', '너는 무뇌아냐' 등 언어폭력부터 '치마가 너무 짧다', '아줌마라 상관없다', '빨리 시집가라' 등 성희롱 발언도 있었다.

 

정필모 의원은 "과학기술계 갑질 근절을 위해 정기적인 실태 조사를 하고 개선 상황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