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케냐판 KAIST에 한국형 녹색건축 인증 적용된다

통합검색

케냐판 KAIST에 한국형 녹색건축 인증 적용된다

2020.10.20 12:07
건기연, 케냐 과기원 녹색 인증
케냐 과학기술원 조감도. 건설연 제공.
케냐 과학기술원 조감도. 건설연 제공.

2022년 개교를 목표로 건설중인 케냐 과학기술원 건축물에 한국의 녹색건축 인증제도인 ‘G-SEED’가 처음으로 적용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한국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인 케나 과학기술원 교육행정동과 기숙사에 녹색건축 예비인증 우수등급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건설연은 한국의 녹색건축 인증제도인 G-SEED를 기반으로 케냐의 녹색건축 인증기준을 마련했으며 이번 케냐 과학기술원 교육행정동과 기숙사는 G-SEED가 적용된 첫 사례다. 

 

케냐 과학기술원 설립 사업은 케냐 정부가 발주한 ‘콘자 기술혁신도시’ 조성사업의 핵심이다. KAIST가 참여해 교육과 연구 프로그램 전체를 케냐에 전수하는 게 목표다. 

 

G-SEED는 건축물의 친환경성 평가제도다. 국토교통부 및 환경부가 총괄 관리하고 건설연의 녹색건축센터에서 총괄 운영한다. 10개의 공공 및 민간 인증기관이 인증 심사 및 인증서를 부여한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비주거용, 주거용 건축물 등을 대상으로 약 1만5000여건의 인증을 부여했다. 

 

건설연은 ‘녹색건축 인증기준’에 의거해 국내법이 적용되지 않는 지역에서의 건축 등에 필요한 인증 기준을 케냐 현지 환경에 맞게 개선해 ‘G-SEED 케냐’를 지난 3월 마련했다. 

 

G-SEED 케냐는 업무용 건축물, 숙박시설을 포함한 비주거용 건축물을 대상으로 한국의 녹색건축 인증을 따르고 있다. 다만 케냐의 현지 특성상 적용되지 않는 지하 개발, 지역 난방 등과 같은 항목과 한국 국내법과 관련된 내용을 삭제하는 등 현지 여건에 맞춰 수정했다. 건물의 에너지성능 평가, 조명에너지 절약, 일사조절 계획 수립, 자원순환 자재 사용, 절수형 기기 사용 부문 등이 수정됐다. 

 

G-SEED 케냐 적용의 첫 사례인 케냐 과학기술원은 녹색건축 인증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인증신청해 지난 16일 녹색건축 예비인증 우수 등급을 받았다. 

 

건설연은 “케냐 과학기술원은 베트남의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V-KIST)에 이은 G-SEED 해외진출 두 번째 사례”라며 “국내 친환경 건축자재, 건축물 설계 등 녹색건축 분야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