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사용후핵연료 처리 공론화에 의존하기보다 실행방안 고민해야”

통합검색

“사용후핵연료 처리 공론화에 의존하기보다 실행방안 고민해야”

2020.11.05 19:49
5일 과학기자대회
5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2020과학기자대회 ′사용후핵연료 처리′ 세션에서 토론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영상 캡처.
5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2020과학기자대회 '사용후핵연료 처리' 세션에서 토론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영상 캡처.

사용후핵연료 처리를 놓고 공론화에만 의존할 게 아니라 현실을 바탕으로 구체적이고 근본적인 실행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라는 지적이 나왔다. 

 

5일 서울 성북구 소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자협회 주최 ‘2020과학기자대회’ 마지막 세션인 ‘사용후핵연료 관리’에 토론자로 나선 전문가들은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는 일관된 방향에도 불구하고 아직 이렇다 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구정회 한국원자력연구원 핵주기환경연구소장은 “사용후핵연료 처리는 원전을 가동한 이상 필수불가결한 부분인데 처음부터 고려하지 못했는지 살펴봐야 한다”며 “재검토나 공론화 과정에서 매번 동일한 결론이 나온 상황에서 이제는 누가 언제 어떻게 수행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 소장은 또 “전문가들이 주장하는 안전이 아닌 제3자가 같이 충분한 시간을 두고 안전성을 검증해야 한다”며 “검증 과정을 이제부터라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효민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인문학부 교수는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인 ‘맥스터’ 증설 공론화는 주민 수용성을 높이려는 노력이었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실질적으로 전문가들이 결정하지 않고 주민들 입장에서 주민들에게 의견을 구하는지 느끼는 부분은 다른 문제”라며 주민 수용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종순 조선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사용후핵연료 처분장에 반대하는 쪽에서는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원자력 전체 문제로 결합시켜 접근하는 경향이 있다”며 “공론화 결과가 너무 구체적이고 상세한데 모든 문제를 공론화를 통해 해결하려는 게 과연 바람직한지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공론화도 중요하지만 지금 현실이 어디 있는지를 정부나 전문가가 정확히 이야기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용후핵연료 최종 처분을 위한 부지나 기술, 조직, 연구자가 있는지 솔직하게 터놓고 공개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안 국장은 “맥스터 증설 과정을 보면 지금 결정하지 못하면 몇 년 뒤 큰일이 발생할 것이라는 식으로 접근한다”며 “장기적인 로드맵을 투명하게 제시하고 현실에 근거한 구체적인 대안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