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학습과 기억 담당하는 새로운 원인 유전자 발견

통합검색

학습과 기억 담당하는 새로운 원인 유전자 발견

2020.11.08 13:38
경희대·충남대 연구팀 "인지·발달 장애 치료제 개발에 기여"

 


지적장애 환자의 유전체를 분석해 발굴한 GNG8 유전자의 뇌 내 발현 모습
 
[심인섭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학습과 기억을 담당하는 새로운 원인 유전자를 찾아냈다.

 

한국연구재단은 경희대 심인섭 교수·충남대 김철희 교수 공동 연구팀이 인지·발달 장애와 관련된 새로운 원인 유전자 'GNG8'과 뇌 신경회로를 찾아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앞서 선행 연구에서 뇌 고삐핵(간뇌 시상 상부 부위의 신경 신호 전달을 돕는 부분)에서 '삼돌이'(samdori)라는 유전자가 발현되지 않으면 자폐증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밝힌 바 있다.

 

삼돌이의 상세 기전을 알아내기 위해 뇌 고삐핵에서만 특이적으로 발현되는 새로운 유전자를 찾던 중 인지 장애와 관련된 GNG8 유전자를 발굴했다.

 

뇌 고삐핵은 정서, 혐오, 수면 등 감정 조절에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

 

그동안 인지 기능과의 관련성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이 GNG8의 기능을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가위(인간·동식물 세포의 특정 염기서열을 찾아내 해당 부위 DNA를 절단, 유전체를 교정하는 기술)로 생쥐에서 이 유전자를 제거하자 인지 장애가 나타났다.

 

수동 회피 반응과 미로 찾기 검사에서 장기 기억과 공간 학습에 어려움을 보였다.

 

이 같은 인지 기능 저하는 뇌 고삐핵에서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 생성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심인섭 교수는 "학습과 기억을 담당하는 새로운 뇌 신경회로와 유전자가 밝혀짐에 따라 기억과 신경 퇴행 관련 질환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몰레큘러 사이키아트리'(Molecular Psychiatry) 지난 9월 28일 자에 실렸다.

 

(끝)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