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거리두기 높여야 하나"…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깊어지는 고민

통합검색

"거리두기 높여야 하나"…소규모 집단감염 확산, 깊어지는 고민

2020.11.11 13:54
충남 천안·아산에 이어 강원 원주, 전남 순천도 거리두기 1.5단계 상향"지역경제 미치는 영향 커"…지자체, 거리두기 상향에 고심

충남 천안·아산에 이어 강원 원주, 전남 순천도 거리두기 1.5단계 상향

"지역경제 미치는 영향 커"…지자체, 거리두기 상향에 고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경로당과 학교, 식당, 카페 등 소규모 집단 감염으로 확산하면서 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충남 천안과 아산, 강원 원주, 전남 순천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는 등 지자체를 중심으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지난 5일부터 3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강원 원주시는 1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 격상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누적 확진자가 331명인 강원도는 18개 시군 중 원주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현 1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 유지에 안간힘을 기울이고 있다.

 

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원주의 경우 중점 관리시설의 방역수칙 이행실태는 물론 행정기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 및 운영 상황 전반에 대해 점검할 방침이다.

 

도는 해당 시설에 대한 불시 재점검 후 미준수 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은행지점을 중심으로 7명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전남 순천시도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

 

콜센터 등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충남도와 천안·아산시는 지난 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높였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면서 면적이 50㎡ 이상인 업소가 중점 관리시설로 추가 지정됐다.

 

전자출입명부 설치 및 테이블 사이 간격 유지도 의무적으로 지켜야 한다.

 

영업주·종사자·이용자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영업장 환기·소독 등이 의무화됐다.

 


[그래픽]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방역조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직장과 학원, 사우나, 경로당 등 다양한 일상 공간으로 확산하고 있다. 충남 천안·아산시와 강원 원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 조정한 데 이어 전남 순천시도 11일부터 1.5단계 대열에 합류했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코로나19 지역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한 지자체들은 조심스럽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지역경제에 미치는 악영향 등 사회적 파장도 만만치 않아 고심하는 모습이다.

 

최근 일가족 5명 등 29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남도는 해당 지자체와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여부를 두고 수시로 협의하고 있다.

 

경남도는 1주일에 하루 평균 10명 이상 확진자 발생이라는 상향 조정 기준에 도달하지 않았고, 집단감염 상황이 막바지 단계로 감소 추세를 보여 상향 조정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창원시도 일가족 감염이 진정됐고,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현행 1단계를 유지하면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사천시도 거리두기를 상향하면 혼란이 커질 우려가 있어 상향 조정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7일부터 시행한 정부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현실성 있게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현 상황에서는 아직 자체적인 거리두기 상향 검토는 하지 않고 있다.

 

도는 지난 6월부터 물류 시설과 콜센터, 결혼식장, 장례식장에 내린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별도 해제 시까지 유지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최근 도내 확진자 발생 상황을 보면 기존 감염군에서 추가 전파가 이어지고 산발적 감염사례가 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관리 범위 내로 판단하고 있다"며 "거리두기 단계 상향 여부는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지만, 추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황봉규, 이우성, 이재현, 형민우, 양영석 기자)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