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최초 코로나19 백신 러시아 ‘스푸트니크V’ 국내서도 생산한다

통합검색

최초 코로나19 백신 러시아 ‘스푸트니크V’ 국내서도 생산한다

2020.11.13 17:40
한국 바이오기업 지엘라파 12월부터 생산 연 1억5000만회 분량 생
러시아 가말레야국립역학미생물학연구소 연구진이 실험을 위해 극저온 상태의 시료를 다루고 있다. 백신은 개발은 물론이고 완성된 이후에도 온도 조건에 예민해 유통에 주의해야 한다. 새로 개발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온도 조건이 더 까다로워 이를 해결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가말레야연구소 제공
러시아 가말레야국립역학미생물학연구소 연구진이 실험을 위해 극저온 상태의 시료를 다루고 있다. 백신은 개발은 물론이고 완성된 이후에도 온도 조건에 예민해 유통에 주의해야 한다. 새로 개발되는 코로나19 백신은 온도 조건이 더 까다로워 이를 해결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가말레야연구소 제공

러시아 국부펀드(RDIF)는 한국의 바이오기업 지엘라파와 러시아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생산하는 데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백신 생산 분량은 연간 1억5000만회 분량이다. 12월부터 스푸트니크V 백신 생산을 시작해 내년 1월 출시하고 전세계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스푸트니크V 백신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 8월 세계 처음으로 공식 등록한 코로나19 백신이다. 러시아 보건부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하고 RDIF가 지원했다. 임상 1상과 2상을 진행한 뒤 바로 러시아 정부의 승인을 받아 백신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백신의 횬으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RDIF는 백신 접종자에게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며 현재 진행중인 임상3상 중간결과를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러시아에서는 4만명의 임상 지원자가 임상3상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DIF는 전세계 50개 이상의 국가에서 약 12억회 분 이상의 스푸트니크V 백신 공급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한국과 인도, 브라질, 중국 등에서 스푸트니크V 백신이 생산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RDIF는 이들 국가에서 연간 약 5억회 접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이 생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키릴 드미트리예프 RDIF CEO는 “스푸트니크V는 인간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플랫폼 기반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라며 “글로벌 수요에 맞춰 백신을 충분히 생산하는 것이 중요한 상황에서 파트너사인 지엘라파의 협력과 공동 노력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RDIF가 한국의 바이오테크 기업으로 소개한 지엘라파는 의약품 수출 업체로, 2018년 정부의 컨설팅 지원을 받아 요르단에 30억원 규모의 항생제 수출계약을 체결한 성과로 주목받기도 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