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코로나19 살균 자외선 램프, 눈 건강에 해롭다"

통합검색

"코로나19 살균 자외선 램프, 눈 건강에 해롭다"

2020.12.03 17:51

 


코로나19 방역용 자외선 살균 로봇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용으로 쓰이는 자외선 살균 램프가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이애미대학 안 연구소(Eye Institute)의 제시 셍기요 박사 연구팀은 자외선 살균 램프 노출이 눈에 광각막염(photokeratitis)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일 보도했다.

 

광각막염이란 쉽게 말해 각막에 가벼운 화상을 입는 것이다. 강렬한 여름 햇빛에 맨 눈을 무방비로 노출할 경우 나타날 수 있다.

 

가정 또는 사무실에서 자외선 램프에 노출된 뒤 눈의 통증을 호소하며 안과를 찾아오는 사람들은 박테리아나 바이러스 살균용인 자외선-C(UV-C)에 노출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광각막염은 그러나 빨리 치료하면 안구 윤활제와 항생제로 잘 낫는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방에 자외선 살균 램프를 설치했을 땐 램프가 켜져 있는 동안에는 가능한 한 방에서 떠나 있는 것이 상책이라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자외선 살균 램프에 2~3시간만 노출돼도 눈에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그러나 정작 자외선 살균 램프가 코로나19 방역에 효과가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연구 결과는 안과 전문지 '안 면역학과 염증'(Ocular Immunology and Inflammation) 최신호에 실렸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