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쉽게 안 꺾일듯"…거리두기 격상 검토

통합검색

"수도권 코로나19 확산 쉽게 안 꺾일듯"…거리두기 격상 검토

2020.12.04 13:59
4일 수도권 일일 확진자,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대
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수그러들지 않자 오는 7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제공

수도권을 중심으로 계속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의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현 수준보다 높이거나 기간을 연장하는 등의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환자 600명 가운데 77%인 463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으며, 이는 수도권에 한정할 경우 코로나19 유행 이래 가장 큰 규모의 환자 발생”이라며 “이번 ‘3차 유행’의 중심지역인 수도권에서는 코로나19 유행이 진정되지 않고 계속 확산되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뒤 지난 1일에는 ‘2단계+α(알파)’로 한 차례 더 강화하면서 이번 주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윤 반장은 “조심스러운 전망이지만 확산세가 쉽게 꺾일 것 같지는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특정한 계기나 집단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통계청이 제공한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바탕으로 중수본이 이동량 변동을 분석한 결과 수도권의 이동량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단계+α’ 조처가 시행된 첫날인 1일(1601만9000건)은 2단계 격상 첫날인 11월 24일(1706만1000건)보다 6.1%(104만2000건) 감소했고, 2주 전인 11월 17일(1845만4000건)과 비교하면 13.2%(243만5000건) 줄었다. 이동량이 유의미하게 줄었음에도 수도권의 일일 확진자는 감소하지 않고 있는 셈이다. 

 

윤 반장은 “아직 판단하기에는 이르지만 거리두기 효과가 반영이 안 됐거나, 거리두기 효과로 수도권의 급격한 증가를 막고 있는 것일 수 있다”며 “수도권의 2단계 조치가 다음주 월요일(7일) 종료되는 만큼 거리두기 연장 또는 상향 조정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연말연시 각종 모임에 따른 확산을 막기 위해 7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는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특별방역대책도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연말연시 각종 행사나 모임은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다. 해맞이 행사 등 각종 축제도 비대면으로 전환하되 불가피한 경우에는 사전예약제 등을 통해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크리스마스 등의 시기에 진행되는 종교 행사는 비대면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하고, 스키장이나 눈썰매장, 스케이트장 등 겨울철 방문객이 몰리는 시설은 일반관리시설로 지정해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31일까지를 ‘학생 안전 특별기간’으로 운영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에도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일 방침이다. 대학에는 논술·면접 고사가 집중되는 22일까지는 학사 운영을 비대면으로 전환할 것으로 권고하고, 학원이나 대학가 주변 등 수험생과 학부모가 많이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전국에서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인 지역은 수도권 3개 지자체(서울, 경기, 인천)를 포함해 광역지자체 2개(부산, 광주)와 충청권 2개(충주, 천안), 호남권 5개(순천, 군산, 익산, 전주, 완주), 경남권 4개(창원, 진주, 하동, 김해), 강원권 4개(홍성, 철원, 원주, 춘천) 등 15개 기초지자체다. 


윤 반장은 “수도권의 상황이 쉽게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지금 현재 가장 확실한 방안은 모인과 행사 등을 통한 접촉을 줄이고, 또 접촉의 기회를 없애는 것이 가장 중요한 조치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