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日 정부 "후쿠시마로 이사하면 2000만 원 지원"

통합검색

日 정부 "후쿠시마로 이사하면 2000만 원 지원"

2020.12.13 15:37
요미우리 보도…지원금 빌미로 인구 유입 시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전 인근 지역으로 이사하는 사람에게 지원금을 주는 정책을 시행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 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2011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 원전 인근 지역으로 이사하는 사람에게 최대 200만 엔(약 2098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3일 단독 보도했다. 내년 3월이면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10년이 되지만 후쿠시마 원전 인근의 방사선량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계속 제기되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지원금을 빌미로 인구 유입을 시도하는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어서 논란을 낳을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사고로 주민들은 이 지역을 떠나 각 시도로 흩어졌고, 후쿠시마 원전 인근 12개 시초손(市町村·기초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피난 지시가 해제됐음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이 돌아오지 않고 있다. 현재 12개 시초손에 등록된 주민은 20% 수준인 약 1만8000명에 그친다. 또 이 가운데 40%는 65세 이상이다. 


일본 정부는 가족을 데리고 이사하는 경우에는 200만 엔을, 1인 가구에는 120만 엔을 각각 지급할 계획이라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대신 이 지역으로 이사한 뒤 5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

 

후쿠시마현 이외 지역의 회사에 취업해 원격 근무 등으로 12개 시초손에 근무하는 경우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아울러 이들 지역에서 창업할 경우에는 최대 400만 엔(약 4196만 원) 한도 내에서 필요한 경비의 75%를 지원한다. 

 

한편 교도통신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피해가 발생했던 미야기현과 이와테현을 10일 차례로 찾아 후쿠시마 제1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언제까지나 미룰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등 주변 어민들은 해양방류로 오염수를 처분하는 방식에 대해 "일본 어업의 장래에 괴멸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현지 언론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양방류를 강행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