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민간 병상·인력 긴급 동원해야"…코로나19 병상확보 촉구 목소리 높아져

통합검색

"정부, 민간 병상·인력 긴급 동원해야"…코로나19 병상확보 촉구 목소리 높아져

2020.12.14 00:00
시민단체들·의사단체들 지적
9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병상 부족을 막기 위한 컨테이너 이동병상 설치가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9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병상 부족을 막기 위한 컨테이너 이동병상 설치가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병상 확보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 예산을 따지지 않고 코로나19 전용병원을 만들고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한데 이어 이번엔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 등 시민단체 4곳이 부족한 병상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민간병원의 병상과 인력을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강권실현을위한보건의료단체연합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는 14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들은 “병상 부족을 충분히 예측할 수 있었고 대비했어야 한다"며 "시민사회는 올해 초부터 병상 부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으나 정부는 1년이 다 되도록 제대로 된 병상동원계획·인력확보방안을 내놓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는 90%의 병상을 가진 민간병원을 동원하지 않고 여전히 공공병원 중심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해결책에 의존하고 있다"며 "미국과 유럽이 하루 확진자 수만명의 상황을 버텨온 것은 공공·민간병원을 구분하지 않고 병상을 동원했기 때문인데, 한국은 확진자 수백 명 수준도 견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체들은 민간병원을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재 서울의 경우 2000 병상 이상 민간 상급종합병원이 10개가 넘고 300 병상 이상의 병원은 수십 곳”이라며 “지금이라도 민간병원을 활용한다면 병상 위기는 심각한 수준이 아닐 수 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정부의 병상확충 방안으로 서울의료원에 설치된 ‘컨테이너’ 병상도 비판했다. 단체들은 “역량을 갖춘 민간 병상과 인력을 활용하지 않고 컨테이너 설치를 대안으로 준비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정부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민간병원이 병상을 내놓도록 긴급명령을 내리고, 민간병원은 병상·인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도 이보다 앞서 이달 11일 정부에 코로나19 병상 확보를 촉구했다. 의협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수백명의 신규 확진자가 연일 발생하고 있고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인력, 시설의 확보가 점점 한계에 도달하고 있다”며 “즉시 코로나 전용병원을 지정하고 중환자 음압격리실을 확충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의협은 “지난 봄부터 일관되게 코로나 전담의료기관, 즉 전용병원의 필요성을 말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비교적 여유가 있었던 지난 여름부터 약 4개월간 중환자 진료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하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전용병원의 운영과 함께 일선 의료기관에도 새롭게 중환자 음압격리실 병상을 확충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도 정부는 더 이상 예산이나 효율을 따지지 말고 무조건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