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거미줄처럼 쭉~쭉~ 신기한 단백질 필름

통합검색

거미줄처럼 쭉~쭉~ 신기한 단백질 필름

2014.04.15 18:00
서울대 연구진, 펩타이드로 나노 필름 최초 개발
전자투과현미경으로 찍은 필름 조각. 연구진은 필름을 가로세로 10cm 크기까지 만드는 데 성공했다. - 서울대 제공
전자투과현미경으로 찍은 필름 조각. 연구진은 필름을 가로세로 10cm 크기까지 만드는 데 성공했다. - 서울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생체 단백질 성분으로 아주 얇은 필름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몸 속이나 피부에 붙이는 바이오 소재 또는 디스플레이나 태양전지에 쓰이는 전자소재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이윤식 교수와 재료공학부 남기태 교수팀은 단백질의 기본 성분인 ‘펩타이드’로 나노 두께의 얇은 필름을 넓게 만드는 기술을 최초로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진은 피부나 머리카락 색을 결정하는 ‘멜라닌’ 색소의 원료 물질인 ‘타이로신’을 연구하던 중 특이한 현상을 발견했다.

 

  타이로신이 들어있는 특정 펩타이드를 물에 녹인 뒤 서서히 증발시켰더니 수 분 만에 주변의 다른 펩타이드와 결합해 수면 위에 필름처럼 넓게 펼쳐진다는 것이다.

 

  이렇게 만든 필름은 한 겹의 두께가 1.4nm(나노미터, 1nm=10억분의 1m)에 불과하지만 거미줄만큼 유연하면서 외부 충격에도 잘 버틴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진은 여러 겹을 쌓아 수십 nm 두께에 가로세포 10cm로 넓게 만드는 데도 성공했다.

 

  이 교수는 “생체 물질인 단백질 성분으로 얇으면서 잘 늘어나는 필름을 넓게 만드는 기술은 우리가 처음”이라며 “몸이나 피부에 붙이는 바이오ㆍ의료 분야나 디스플레이나 전지 등 전자소재 분야에서 쓰임새가 다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11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펩타이드를 물에 녹이자 서서히 증발하면서 서로 결합해 수면 위에 얇은 필름이 만들어졌다. - 서울대 제공
펩타이드를 물에 녹이자 서서히 증발하면서 서로 결합해 수면 위에 얇은 필름이 만들어졌다. - 서울대 제공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