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화보]세계 각국에서 포착한 목성과 토성 대근접

통합검색

[화보]세계 각국에서 포착한 목성과 토성 대근접

2020.12.22 21:01
미국 워싱턴 특구(DC)에서 21일(현지시간) 저녁 카메라로 촬영된 목성(왼쪽)과 토성.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공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미국 워싱턴DC 알링턴 국립묘지 너머로 밝게 빛나는 목성과 목성보다는 조금 어두운 토성이 가까이 붙은 '대근접'을 이달 21일 촬영해 공개했다. 올해의 마지막 우주쇼인 토성과 목성의 대근접은 태양 주위를 공전하는 목성과 토성이 지구에서 겹쳐보이는 현상이다. 올해만큼 토성과 목성이 가까워보이는 것은 397년만이다.

 

21일 오후 한국에서 촬영된 목성(아래)와 토성의 확대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사진을 확대하면 밝게 빛나는 목성과 함께 고리가 선명한 토성이 선명하게 보인다.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 주위를 도는 위성도 볼 수 있다. 전영범 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 책임연구원이 21일 오후 목성과 토성의 모습을 포착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에서 카메라로 촬영한 목성(왼쪽)과 토성을 확대한 모습.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공

목성과 토성의 대근접은 전 세계에서 볼 수 있는 우주쇼다. 천문대에서 관측하는 것뿐 아니라 누구나 촬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NASA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채플힐에서 두 행성을 니콘 D500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일반 카메라로도 토성의 고리가 선명하게 보인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캐나다 왕립천문학회가 원격망원경에 카메라를 매달아 촬영한 토성(왼쪽)과 목성의 사진. 맨 왼쪽 사진부터 각각 12월 14일, 17일, 19일, 20일에 촬영됐다. 캐나다 왕립천문학회 제공

두 행성은 21일까지 가까워졌다 이후로는 다시 멀어질 예정이다. 캐나다 왕립천문학회(RASC)는 21일(현지시간) 이달 7일부터 2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원격망원경에 카메라를 매달아 토성과 목성을 매일 촬영해 공개해왔다. 21일이 가까워질수록 두 행성이 점점 가까워지는 것을 볼 수 있다. RASC는 "구름이 자주 끼는 캐나다와 비교해 맑은 날씨를 유지하는 캘리포니아 프레스노를 선택해 관측했다"고 밝혔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이달 21일 목성과 토성 대근접을 영상으로 중계했다. 오른쪽 영상 내에서 왼쪽이 목성, 오른쪽이 토성이다.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캡쳐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