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방역당국 “백신 접종 세계 최초 경쟁할 일 아냐...집단면역·방역 조화가 관건”

통합검색

방역당국 “백신 접종 세계 최초 경쟁할 일 아냐...집단면역·방역 조화가 관건”

2020.12.23 12:18
아스트라제네카 연구팀이 백신 대량생산시설을 시험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아스트라제네카 연구팀이 백신 대량생산시설을 시험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제공

방역당국이 미국·영국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비해 국내 백신 도입 및 접종이 늦다는 지적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세계 최초 접종으로 경쟁할 일은 아니며 집단면역과 방역을 조화시키고 백신 접종 과정을 관리하는 게 훨씬 중요하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주 전략기획반장은 23일 코로나19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사회 분위기가 백신을 세계 최초로 접종받아야 하는 것처럼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데 대해 방역당국으로서 상당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백신의 안전성을 확인하는 것 자체가 국민들에게 우선적으로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백신은 개발 기간이 상당히 단축됐기 때문에 안전성 문제는 국민들을 위해 놓칠 수 없는 중요한 주제라는 것이다. 

 

손영래 반장은 “백신을 세계 최초로 접종하는 상황은 가급적 피해야 하는 상황이고 이미 접종하기 시작한 국가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한두달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미국과 영국이 예방 접종을 시작한 상황인데 미국은 하루에 20만 명 정도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영국은 3만 5000여명의 환자가 하루에 발생하고 있다”며 “이들 국가들에서는 사실상 백신 외에는 현재 채택할 수 있는 방역전략이 별로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백신에 전력투구하고 선투자 또는 선구매해 세계 최초로 접종을 시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영국 등을 반면교사로 삼기에는 다소 부적절하고 안전성을 확인하는 과정을 고려할 때 세계 1, 2등으로 백신을 접종받는 국가가 될 이유는 없다는 판단이다. 

 

손영래 반장은 백신 접종 시작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접종 범위를 넓혀가면서 집단면역 형성과 방역을 조화시키는 과정 관리가 훨씬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세계 최초로 백신을 접종하는 구가들도 집단면역 형성까지는 짧게는 반년, 길게는 9~10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유통과정에 문제가 없게 하고 예방접종 우선순위를 정하는 동시에 방역 관리를 계속 안정적으로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예방접종은 희망자나 찬성자들을 중심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위험도가 높은 우선순위 대상자들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실시하게 되며 이 과정에서 백신 순응도와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어떻게 이끌어내야 하는지도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손 반장은 “결론적으로 한국의 경우에도 늦지 않게 예방접종을 최대한 신속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접종기간 동안에도 예방접종 과정상에 문제가 없도록 하고 방역관리도 철저히 조화시킬 수 있는 총체적인 전략을 세워서 문제없이 실행하도록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