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지역 의사인력 확충 논의 위한 지역책임병원 자문위 운영한다

통합검색

지역 의사인력 확충 논의 위한 지역책임병원 자문위 운영한다

2021.01.07 19:51
6일 의정협의체 제4차 회의 개최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가 1월 안에 ‘지역책임병원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자문위는 지역책임병원과 다른 병의원과의 협력체계 구축방안과 지역 의사인력 확충, 근무여건 개선방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의협은 6일 오후 5시 제4차 의정협의체 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필수의료 육성 및 지원, 지역의료 지원책을 논의했다. 보건복지부에서는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국일 보건의료정책과장, 김현숙 의료인력정책과장, 노정훈 공공의료과장, 유정민 보건의료혁신팀장이, 의협에서는 강대식 부회장, 한재민 대한전공의협의회장, 조민호 기획이사, 박진규 기획이사, 성종호 정책이사가 참석했다.


보건소와 보건지소 진료기능 및 공중보건의 배치기준 개선방안과 응급·심뇌혈관질환·중증소아·고위험분만 등 필수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민간·공공 의료기관을 지역책임병원으로 지정해 필수의료 제공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국립대병원과 지방의료원간 의료 인력 파견 등 연계·운영 강화안과 의료인력 인건비 지원 사업 개선방안도 논의됐다. 의협은 의과대학에 필수의료를 담당하는 교수 정원을 확보하여 지역의 필수의료가 강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대학병원에서 지방의료원으로 전문의 지원 여부를 의료질 평가에 반영하는 것도 논의됐다.


의정협의체 제5차 회의는 오는 13일 개최될 예정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