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안위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구성 조사"

통합검색

원안위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구성 조사"

2021.01.17 17:00
원안위 제공
원안위 제공

최근 월성원전 부지 근처에서 허용치 이상의 삼중수소과 검출됐다는 논란과 관련해 전원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조사단이 조사에 나선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지역 주민과 국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이달 17일 밝혔다.

 

원안위는 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조사단 전원을 관련 학회에서 추천한 전문가로 구성할 계획이다. 특히 조사단장은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측정된 지하수가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대한지질학회가 추천을 통해 선임할 예정이다.

 

또 조사단의 운영방식, 조사범위, 활동계획, 일정은 모두 조사단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하고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행정과 기술지원만 담당한다. 조사 과정에서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도록 하고 활동과정 등은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조사단 구성을 마치는 대로 조사단 명단을 발표하고 조사단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이달 7일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1리터당 71만3000베크렐(Bq·방사능 강도를 나타내는 단위)이 검출됐다는 한국수력원자력의 보고서가 공개돼 이를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