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문 대통령 "백신 충분히 빨리 도입돼...접종시기 오히려 더 빨라질 수도"

통합검색

문 대통령 "백신 충분히 빨리 도입돼...접종시기 오히려 더 빨라질 수도"

2021.01.18 12:10
18일 신년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다른 나라와 비교해 늦지 않았으며 올 11월 집단면역 형성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집단면역 형성시기는 오히려 다른 나라에 비해 더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물량 또한 충분히 도입이 되고 있고 충분한 물량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2021년 신년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조금 더 백신을 빨리 확보할 수 있었을텐데 이에 대해 후회한 적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처음 개발되는 백신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백신을 고르게 구입해서 위험 분산을 하고 있다”며 “오는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국민에게 1차 접종까지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백신 첫 접종이 2월말 또는 3월초 진행될 것이라고 방역당국이 밝혔다”며 “분기별로 순차적으로 도입되면 늦어도 11월 집단면역이 완전하게 형성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접종 시기, 집단 면역 형성 시기 면에서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한국이 결코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를 것”이라며 “백신은 충분히 빨리 도입이 되고 있고 충분한 물량이 확보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히려 백신 도입시기가 당초 예상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으로서는 코백스(코로나 백신 공동구매·배분 협력체)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 올 가능성이 있다”며 “그렇게 될 경우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와 접종 시기가 조금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받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 백신 부작용 사례와 관련해 “외국 부작용 사례 지켜본 뒤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며 “한국은 (외국 백신 부작용 사례들을) 충분히 분석할 수 있게 되었고 그 점을 대비하면서 접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모든 백신은 부작용이 일부 있다”며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충분히 보상하겠다. 안심하고 백신을 맞아 달라"고 강조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