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식약처, 화이자 코로나 백신 품목 허가 착수

통합검색

식약처, 화이자 코로나 백신 품목 허가 착수

2021.01.25 17:56
화이자가 개발한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 시험 결과, 3주 간격으로 2회 주사했을 때 코로나19 감염을 90% 이상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키미디어 제공
화이자가 개발한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 시험 결과, 3주 간격으로 2회 주사했을 때 코로나19 감염을 90% 이상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키미디어 제공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 화이자 백신에 대한 품목 허가 절차가 진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한국화이자가 벨기에에서 생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입 품목 허가를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화이자 백신은 백신 공정 분배를 위한 국제 연합체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월 초 국내에 도입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자가 바이오엔텍과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mRNA 방식의 백신이다. 이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자를 mRNA에 담아 지질 형태로 감싸 체내에 주입한 뒤 면역반응을 유도해 항체 형성을 유도한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1차 접종 후 3주 후 추가 접종이 권고된다. 영하 70도 환경에서 보관돼야 하며 보관기간은 6개월이다. 

 

식약처는 지난 4일 품목 허가를 신청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마찬가지로 40일 이내에 품목 허가 심사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