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건양대병원 "수면무호흡증, 코로나19 감염 위험 높여"

통합검색

건양대병원 "수면무호흡증, 코로나19 감염 위험 높여"

2021.01.26 10:28
인승민 교수팀 연구…"콧구멍 속 섬모 운동 저하 때문"

인승민 교수팀 연구…"콧구멍 속 섬모 운동 저하 때문"

 


수면무호흡증 치료를 위한 양압기 착용 모습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자는 중에 숨을 쉬지 않는 상태를 보이는 수면무호흡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양대병원은 이비인후과 인승민·이기일 교수 연구팀이 최근 '간헐 저산소증이 코점막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수면 분야 국제 학술지 '수면과 호흡 저널'(Sleep and Breathing)에 실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실제 인간의 수면무호흡증과 동일한 환경을 적용한 공간(체임버·chamber)을 만들어 간헐 저산소증이 코점막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에 의한 간헐 저산소증은 코점막 섬모 운동을 저하해 콧물 속도를 느리게 하고 염증 수치를 크게 높이는 것을 확인했다.

 

신체 면역력을 낮추면서 각종 세균뿐만 아니라 코로나19 같은 바이러스성 호흡기 감염에 취약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인승민 교수는 "수면무호흡증은 만성 피로와 심뇌혈관 질환 등을 유발할 뿐 아니라 우리 몸의 면역력을 떨어트리는 것을 관찰했다"며 "수면다원검사 등을 통해 조기에 질병을 발견해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건양대병원 인승민 교수
 
[건양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