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공룡의 왕 티라노사우루스 이기는 스피노사우루스 "물속 헤엄치는 공룡 아니었다"

통합검색

공룡의 왕 티라노사우루스 이기는 스피노사우루스 "물속 헤엄치는 공룡 아니었다"

2021.01.26 16:33

스피노사우루스는 수중공룡, 고생물학계 찬반 엇갈려

“해안가 어슬렁거리며 수중 생물 잡아먹었다” 주장 나와

  

팔레온톨로지아 일렉트로니카 제공
육식공룡 스피노사우루스가 악어처럼 물속을 헤엄치며 살았던 수생공룡이 아니라 물가를 거닐며 수중 생물을 잡아먹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팔레온톨로지아 일렉트로니카 제공

몸길이 15m, 몸무게 6t(톤)으로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함께 모든 육식공룡 가운데 가장 크다고 알려진 스피노사우루스가 수생공룡이 아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 다시금 제기됐다. 

 

그간 고생물학계에서는 스피노사우루스의 생태를 놓고 악어처럼 물에 살던 수생공룡이라는 의견과 물고기를 잡아먹은 것은 맞지만 수생공룡으로 보기에는 어렵다는 주장이 오랫동안 팽팽하게 대립해왔다. 


데이비드 혼 영국 런던 퀸메리대 박사와 토마스 홀츠 미국 매릴랜드대 박사는 고생물학 분야에서 가장 오래된 오픈액세스 저널인 ‘팔레온톨로지아 일렉트로니카’ 26일자에 스피노사우루스가 악어처럼 수영을 잘하고 물에 사는 동물을 잡아먹던 수생공룡이 아니라 해안가에서 어슬렁거리며 물고기를 사냥하던 황새의 생태에 더 가까웠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스피노사우루스는 1912년 이집트에서 처음 화석이 발견돼 독일 뮌헨 박물관에 옮겨져 보관 중이었지만, 제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군의 공습으로 파괴돼 이를 그린 소묘 몇 점만 남아있었다. 이후로는 스피노사우루스 뼈 조각 화석만 몇 점씩 발견돼 연구가 제한적이었다. 


스피노사우루스가 수생공룡이었을 것이라는 주장은 2014년 니자르 이브라힘 당시 미국 시카고대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스피노사우루스의 뼈 화석을 모두 모아 복원도를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연구팀은 이 복원도를 토대로 스피노사우루스의 등에 2m가 넘는 부챗살 모양의 지느러미가 솟아있는 점, 긴 목과 긴 꼬리를 가진 점, 악어처럼 생긴 머리 위쪽에 콧구멍이 있어 쉽게 잠수할 수 있는 점, 노를 닮은 평편한 발을 가진 점 등을 미뤄 볼 때 스피노사우루스가 수영을 하고 물속에서 상당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연구팀은 지난해 모로코 남동부에 위치한 고대 하천인 켐켐강 인근 화석층에서 스피노사우루스의 꼬리뼈 화석을 발굴하면서 스피노사우루스가 길고 강력한 꼬리로 물속을 자유자재로 헤엄쳐 다니며 물에 사는 동물을 잡아먹는 수생공룡이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추가로 발표했다. 


하지만 2014년 ‘사이언스’ 논문이 발표된 이후 고생물학계에서는 한 개체가 아닌 여러 개체의 스피노사우루스 화석을 이어 붙여 복원도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점 등을 문제 삼아 스피노사우루스의 수생공룡설에 반대하는 연구도 여럿 발표됐다. 이번에 논문을 발표한 혼과 홀츠 박사도 스피노사우루스의 수생공룡설을 반대해왔다. 


두 사람은 이번 논문에서 스피노사우루스의 머리부터 꼬리까지 모두 훑으며 스피노사우루스가 물에서 헤엄치는 수생공룡일 수 없는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가령 이들은 스피노사우루스의 꼬리 근육이 악어보다 적지만 꼬리는 훨씬 길어 물에서 저항을 더 많이 받을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스피노사우루스가 악어처럼 물에서 수영하는 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혼 박사는 “악어는 육상동물에 비해 물에서 움직임이 훨씬 뛰어나지만, 물고기를 쫓을 만큼 수중생활에 최적화되지는 않았다”며 “마찬가지로 스피노사우루스도 물에서 수영하면서 동시에 물고기를 사냥할 만큼 빨리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은 스피노사우루스가 물가에 어슬렁거리며 물고기를 사냥하거나 물고기가 없으면 해안가 근처에 사는 육상동물을 잡아먹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홀츠 박사는 “스피노사우루스가 다른 어떤 대형 공룡보다 물에서 먹이를 많이 먹은 건 확실하다”면서도 “수중 생물을 먹이로 삼았다는 게 스피노사우루스가 물속에 살았다는 증거는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스피노사우루스는 육식공룡 중에서도 특이한 외형으로 고생물학계의 관심을 받아왔고, 2001년 영화 ‘쥬라기 공원 3’에서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와 싸워 이기는 장면으로 대중적으로도 유명세를 얻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