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이번 겨울 독감 유행 없이 지나갔다…의심환자 1천명당 2명 안팎

통합검색

이번 겨울 독감 유행 없이 지나갔다…의심환자 1천명당 2명 안팎

2021.03.03 11:27
올 겨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도 0건

올 겨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도 0건

 

올겨울은 계절성 대표 감염병인 독감(인플루엔자)이 유행하지 않고 지나갔다. 일일 독감 환자 비율이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에 단 하루도 미치지 않은 것이다.

 

3일 의료계에 따르면 소아청소년과와 내과 등 동네 병원에 독감 환자가 눈에 띄게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과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한 덕분이다. 병원에서 코로나19를 옮을까 봐 내원을 꺼린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런 추이는 통계에도 반영됐다. 질병관리청 '감염병 표본감시 주간소식지'를 보면, 2021년도 8주차(2월 15일∼2월 20일) 외래환자 1천명당 독감 의심 환자(유사 증상 환자)는 2명이었다. 5∼7주차(1월 25일∼2월 10일) 1.9명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이번 절기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5.8명)보다 훨씬 낮다.

 

독감 의심환자는 38℃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을 말한다.

 

8주차 연령별 의심 환자는 0세 0.8명, 1∼6세 1.5명, 7∼12세 0.5명, 13∼18세 0.5명, 19∼49세 2.5명, 50∼64세 3.2명 등이었다.

 

전 연령대에서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보다 환자 수가 낮게 유지된 것이다.

 

이런 추이는 평소 독감 유행이 본격화하는 시기인 지난해 44주차부터 이어져 오고 있다.

 

2019년 같은 기간 최고 환자 수 49.8명, 2018년 73.3명, 2017년 72.1명을 기록한 것과 극명한 대비를 이룬다.

 

올해 겨울에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도 0건이었다.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병원체 감시사업을 통해 호흡기 감염증 환자 전체에 대한 유전자 검사결과를 토대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한다.

 

2018년과 2019년 절기에는 각각 36주차에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 달리, 지난해 하반기에는 단 한 건도 바이러스가 집계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