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올해 3D프린팅 산업 968억원 투입 현장 적용

통합검색

정부 올해 3D프린팅 산업 968억원 투입 현장 적용

2021.03.04 17:38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연구진이 제작한 스텐트. 기계연구원 제공.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제작한 스텐트. 기계연구원 제공.

정부가 3차원(3D)프린팅 기술의 시장 창출을 위해 산업용 부품 현장 실증을 지원하고 건축물 대상 3D프린팅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3D프린팅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임상실증을 지원하고 제조혁신 공정 개발 지원을 위한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올해 968억3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3D프린팅 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2016년 12월 시행된 3D프린팅산업진흥법에 의거 수립한 ‘제2차 3D프린팅산업 진흥 기본계획’의 2차년도 추진전략이다. 

 

정부는 우선 3D프린팅 기술 투자 성과가 민간 투자 확대와 기술 확산 촉진을 유발할 수 있도록 한국형 성공 사례를 발굴하고 산업 현장 활용을 가속화한다. 산업용 부품 현장 실증 기반을 통한 실증 지원과 건축물 대상 3D프린팅 기술 개발 및 테스트베드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임상 실증도 지원한다. 산업 현장 활용 가속화를 위해 책정한 예산은 214억5000만원이다. 

 

핵심 소재·장비·소프트웨어 기술 자립화와 기술력 확보에는 올해 232억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초경량·기능성 차세대 소재를 개발하고 핵심 소프트웨어 국산화를 위한 요소 기술 및 플랫폼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전문인재 양성, 제조혁신과 기업성장을 위한 인프라 및 기술표준·평가체계 고도화 등 법제도 정비와 안전성 강화를 골자로 한 산업기반 고도화에는 5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3D프린팅 기반 융합형 전문인재를 위한 대학 학위과정을 운영하고 신소재 분야 석박사급 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특히 제조혁신 공정개발을 지원하는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와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3D프린팅 제작공정지원센터’를 구축·운영한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서 3D프린팅 기술이 새로운 성장 동력 및 혁신의 시발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수요발굴, 인재양성, 기술개발 및 인프라 고도화 등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는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3D프린팅 이용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 추진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