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화이자 백신 효과 97%

통합검색

화이자 백신 효과 97%

2021.03.12 14:54
접종률 가장 높은 이스라엘 분석 결과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 슬로모 스포츠경기장에 차려진 대규모 백신 접종 센터에서 지난달 22일 60세 이상 노인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제공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 슬로모 스포츠경기장에 차려진 대규모 백신 접종 센터에서 지난달 22일 60세 이상 노인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이스라엘에서 미국 화이자와 바이오앤테크가 개발한 백신 접종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예방 효과가 97%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조사가 발표한 화이자 백신의 공식 예방 효과인 95% 보다 높은 수치다.

 

화이자는 이달 11일(현지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1월 17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스라엘에서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사람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가디언이 이날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스라엘에서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사람은 이스라엘 전체 인구의 43%다. 올해 통계청이 발표한 이스라엘 인구수인 878만9776명으로 계산하면 약 377만9603명이 접종을 마친 셈이다.

 

화이자에 따르면 코로나19 유증상 감염자에게서 감염, 중증 환자 발생, 사망 예방 효과가 97%인 것으로 나타났고 무증상 감염자의 경우 예방 효과는 94%였다. 이스라엘은 현재 화이자 백신의 1, 2차 접종 간격을 3주로 두고 있지만 이번 분석에서는 1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시점에서 예방 효과를 측정했다. 또 화이자는 백신을 접종하면 코로나19에 걸릴 확률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을 때의 44분의 1이었고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은 29분의 1이라는 분석 결과도 덧붙였다.

 

최근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약 80%가 영국 변이 바이러스(B117) 감염자이기 때문에 이번 연구 결과는 화이자 백신이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음을 시사한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앤테크 최고경영자는 "이스라엘이 보고한 실제 데이터는 화이자 백신이 코로나19와 싸우는 데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번 연구는 데이터가 코로나19 변종인 B117이 주종이었던 시기에 데이터가 생성됐다는 점에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아직 동료 검토가 필요하지만 최근 이스라엘의 연구에서 화이자 백신의 실제 예방 효과가 높다는 연구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앞서 이스라엘 벤구리온대와 클라릿연구소, 미국 하버드대와 보스턴아동병원 연구팀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사이 이스라엘에서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60만 명과 미접종자 60만 명을 비교한 결과 예방 효과가 94%였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 인터넷판 2월 24일자(현지시간)에 발표했었다.

 

한편 한국은 지난달 26일 코백스로부터 화이자 백신 5만8500명 분을 제공받아 접종 중이며 오는 6월까지 총 350만 명 분을 개별 구매를 통해 도입할 예정이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