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환경부, 홍수·가뭄 막고 수자원 과학적으로 관리할 위성 2대 개발한다

통합검색

환경부, 홍수·가뭄 막고 수자원 과학적으로 관리할 위성 2대 개발한다

2021.03.17 19:08
17일 '수자원위성 개발 및 운영 기본계획‘ 발표
환경부가 이달 17일 ′수자원위성 개발 및 운영 기본계획(2021~2028년)′을 발표했다.그림은 수자원위성 사업 목표 개념도. 환경부 제공
환경부가 이달 17일 '수자원위성 개발 및 운영 기본계획(2021~2028년)'을 발표했다.그림은 수자원위성 사업 목표 개념도. 환경부 제공

기후변화와 수재해에 대응하기 위한 수자원영상위성과 공공복합통신위성이  2025년과 2027년까지 개발된다.

 

환경부는 17일 총 5545억 원을 투입해 수자원영상위성과 공공복합통신위성 개발을 내용으로 하는 '수자원위성 개발 및 운영 기본계획(2021~2028년)'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재난통신 체계와 위성을 이용한 첨단 수재해 감시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수립됐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2022년부터 2025년까지 기후변화 대응과 홍수·가뭄·녹조 감시, 댐·보 수리시설물을 관측하기 위한 수자원영상위성 ’차세대 중형위성 5호‘를 1427억 원을 들여 개발한다.

 

환경부는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해양경찰청과 함께 2021년부터 2027년까지 4118억 원을 들여 홍수에 대응하기 위해 댐·하천 영상을 감시하고 하루도 빠짐 없이 수문 정보를 수집하기 위한 정지궤도 공공복합통신위성 ’'천리안 3호'를 개발한다.

 

이번 기본계획에는 수자원위성 개발 계획 외에도 수자원위성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운용, 수자원위성의 정보 활용과 서비스 기반 강화, 수자원·수재해 감시와 위성산업 촉진 등 3대 전략목표와 5대 핵심전략, 14개 세부 추진계획이 담겨 있다.

 

환경부는 이번 계획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과학적인 물 관리정책 지원을 위해 지천부터 하구까지 수재해 공간관측과 악천후에도 안정적인 재난통신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수재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위성을 이용한 첨단 수재해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뉴스페이스(민간주도 우주개발)' 시대에 맞춰 위성을 이용한 전 세계 물 산업 진출과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수자원위성 기본계획이 마련된 만큼 첨단 위성관측 기술을 활용해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재해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