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과학기술 공직자 재산 1년간 얼마나 늘었나...재산변동 살펴보니

통합검색

과학기술 공직자 재산 1년간 얼마나 늘었나...재산변동 살펴보니

2021.03.25 22:25
최기영 장관 중앙부처 공직자 재산순위 1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년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년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를 통해  ‘2021년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사항’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자료 가운데 과학기술 분야 공직자 재산 내역을 살펴보면 서울대 교수 출신인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건물 71억 8617만 원, 현금 47억 8434만 원 등 119억 3166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이는 중앙부처 공직자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다. 

 

지난해 107억 6348만 원보다 11억 6818만 원 늘어나 전체 공직자 중 재산총액 7위로 나타났다.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으로 소유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 중 1채를 매각해 부동산이 지난해보다 1억 4400만 원 줄었고 예금은 13억 2600만 늘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1차관은 지난해보다 7억 1310만 원 늘어난 11억 5279만 원을 기록했다. 서울 종로구 홍지동 주택을 팔며 재산이 늘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은 지난해보다 1억 613만 원 늘어난 9억 3561만 원을,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지난해보다 8029만 원 줄어든 11억 629만 원을 기록했다.

 

과기정통부 유관기관 기관장 중에는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 출신 노도영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이 140억 5241만 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기록했다. 전체 재산공개 대상 공직자 중 재산총액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보다 26억 9669만 원 늘어났다. 본인과 배우자의 태영레저산업 비상장주식 7만 주가 액면가에서 평가액으로 바뀐 것이 영향을 줬다.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이 133억 1657만 원으로 전체 공직자 중 5위를 기록했다. 문용식 정보화진흥원장이 115억 825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43억 2216만 원,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 원장이 51억 7640만 원을 기록했다.

 

4대 과학기술원 총장 중에서는 최근 연구수당 수령 논란 속에 사의를 밝힌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이 지난해보다 4억 5871만 원 많은 72억 1922만 원을 기록해 가장 많았다. 이용훈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은 지난해보다 3억 8943만 원 늘어난 45억 737만 원을 기록했다. 국양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은 지난해보다 2747만 원 줄어든 30억 4040만 원을 신고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2월 선임돼 이번 공개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재산 내역에는 차량도 공개되는데 지난해 신차를 마련한 사람은 없었다. 최영혜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은 2000년식 SM5를 보유했고, 박동준 한국식품연구원 원장은 2001년식 SM5, 김이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 총장은 2003년 SM5를 보유해 오래된 차량 3대가 모두 SM5였다. 본인과 배우자, 자녀 등을 합해 차량을 3대 이상 보유한 사람은 김이환 총장, 김창용 원장,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 원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노도영 원장 등이었다. 이상목 과학기술인공제회 이사장은 소유한 차량이 없다고 신고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