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중국 질병관리 수장 “중국산 백신 효과 높지 않아” 첫 시인

통합검색

중국 질병관리 수장 “중국산 백신 효과 높지 않아” 첫 시인

2021.04.11 18:28
가오푸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펑파이 캡처]. 연합뉴스 제공
가오푸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펑파이 캡처]. 연합뉴스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중국 질병관리 수장이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비교적 낮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른 백신을 번갈아 이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오푸(高福)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10일 한 콘퍼런스에서 "지금 있는 백신의 보호율이 높지 않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11일 보도했다.

 

중국의 저명 전문가가 중국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효과가 낮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한 것은 처음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그동안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산 백신의 전체적인 유효성이 70% 이상이기 때문에 효과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가오 주임은 백신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접종 용량이나 투약 간격, 인당 접종 횟수를 조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이 다른 기술의 백신을 번갈아 접종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상하이의 백신 전문가 타오리나는 "우리 백신이 생성하는 항체 수준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보다 낮으며 효과 데이터도 낮다. 우리의 불활성화 백신과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이 mRNA 백신보다 효과가 덜 하다는 것은 자연스러운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불활성화 백신을 2차례 접종한 사람이 다른 종류의 백신을 1차례 추가 접종하는 방법을 권고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가오푸 주임은 "mRNA 백신에 대해 꼭 관심을 가져야 한다. 이미 여러 종류의 백신이 있다는 이유로 이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mRNA 백신은 약 95%의 높은 효과를 나타냈지만, 다른 백신들은 이보다 훨씬 낮다.

 

중국은 현재 동일한 종류의 백신을 사용하라고 권고하고 있지만, 영국 등지에서는 백신 혼합 접종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검증하고 있다. 홍콩대학 연구진도 서로 다른 종류의 백신을 접종하는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실험 지원자들은 우선 화이자의 mRNA 백신을 접종한 뒤 2차로 중국 시노백(커싱생물)의 불활성화 백신을 맞는다.

 

이는 한 종류의 백신을 접종하는 것보다 보호 효과를 향상할 수도 있다고 홍콩 언론은 전했다. 

한편 가오푸 주임은 중국이 언제 국경을 다시 열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같은 조치를 계속할지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