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임혜숙 이사장 과기계 반응은 "능력 인품은 충분"...지명과정은 '어리둥절'

통합검색

임혜숙 이사장 과기계 반응은 "능력 인품은 충분"...지명과정은 '어리둥절'

2021.04.16 19:00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내정자. 과학기술연구회 제공
임혜숙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내정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을 지명했다.

 

임 후보자에 대해 과학계는 물론 공학계에서도 좋은 인품을 가진 연구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전임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에 이어 교수 출신 연구자가 다시 장관직에 임명되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된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열고 임 후보자를 포함한 국무총리와 5개 부처 장관에 대한 인사를 발표했다. 유 실장은 임 후보자에 대해 “초고속 통신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실적을 쌓은 공학자”라며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대한전자공학회회장을 지내며 여성공학자로 새 길을 개척했다”고 소개했다.

 

유 실장은 “연구현장 경험과 연구회 이사장을 거치면서 과기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탄소중립·연구개발(R&D)·디지털 뉴딜 등을 가속화하고 연구자들이 연구에 전념하도록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이우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은 “여성 최초로 전자공학회장에 오른 일은 쉽지 않고 인품도 훌륭한 분”이라며 “연구회 내부에서도 목소리를 폭넓게 들으려고 한다는 평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연구회 이사장으로 오셨을 때 의외의 인사여서 다들 놀라긴 했는데 남은 기간 잘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윤석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은 “연구회 이사장으로 오셨을 때는 잘 몰랐지만 수용성이 있고 탈권위적인 모습으로 조직을 이끌었다”며 “(교수 출신으로)정부출연연구기관에 대해 이해를 하지 못한 채 장관으로 가지 않고 3개월간 공부를 한 만큼 이해를 잘하실 것으로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1월 연구회 이사장으로 임명된 지 87일만에 장관에 내정됐다.

 

임 후보자를 내정한 것은 청문회 리스크를 감안한 결정이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연구회 이사장 임명 과정에서 인사 검증이 이미 이뤄진 만큼 장관 청문회를 통과하는 데도 어려움이 없다는 것이다. 2019년 당시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였던 조동호 KAIST 교수가 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하며 유영민 장관이 유임하기도 했다.

 

다만 과기정통부에 정치인이나 기업인 출신이 아닌 교수 출신 장관이 잇따라 임명되면서 행정 능력이나 정무 감각을 걱정하는 시선도 나온다. 임 후보자가 임명되면 이번 정부 들어서 두 번째 교수 출신 과기정통부 장관이 된다.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 출신인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내부 조직 장악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이야기가 있기도 했다. 이우일 회장은 “개인적으로 교수 출신은 원칙적으로는 장관을 하는 게 쉽지는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출연연 원장 선임 중 현안이 산적한 연구회의 이사장을 다시 교체하는 것은 과학기술계를 무시한 처사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과학기술계 한 관계자는 “이번 카드는 너무 의외”라며 “정부 측에 출연연 이슈를 챙길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고 이사장과도 한번 봤는데 일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과학기술계는 어떻게 되도 좋다고 생각하는 상황인 것 같다”며 “과학기술 연구개발(R&D)의 역할을 미미하게 보는  결과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가 여성 과학기술인을 과기정통부 장관으로 임명하려다 보니 후보가 많지 않아 임명한 지 3개월도 지나지 않은 연구회 이사장을 선택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일부 참모진이 이번 과기정통부 장관에 처음부터 여성을 앉히기로 정한 다음 인물을 물색하다보니 인물난을 겪었고 결국 임기를 시작한지 100일도 되지 않은 장관급 연구회 이사장을 장관으로 옮겨 앉히는 무리수를 뒀다는 해석이다. 

 

한 관계자는 “과학기술계는 잘해봐야 표가 나지 않으니 여성 카드를 쓰자고 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며 “여성 후보들 중에서도 다른 후보들은 아파트가 두 채다 이러다 보니 선택의 폭이 제한적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에 세 번 연속 여성 과학기술인을 임명하는 등 과학기술계 임명직에 여성을 줄곧 임명해 왔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