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코로나 확산세 커지면 운영시간 제한·집합금지 불가피”

통합검색

정부 “코로나 확산세 커지면 운영시간 제한·집합금지 불가피”

2021.04.25 17:42
정부기관 등 공공부문 회식·사적모임 금지
한 피트니스 센터 관계자가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시설을 둘러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한 피트니스 센터 관계자가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시설을 둘러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확산세가 더 거세질 경우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및 집합금지를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코로나19 관련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적, 점진적 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아직 의료체계의 여력은 있지만 앞으로 환자가 계속 증가할 경우 서민경제를 어렵게 하는 운영시간 제한, 집합금지 등의 방역조치 강화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 하루 평균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659명이다. 직전 한 주간 621명에 비해 38명(6.1%) 증가했다. 다만 지난 일주일간 전국 감염재생산지수는 1.02로, 직전 주의 1.1보다 소폭 감소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몇 명을 감염시켰는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1보다 작으면 확진자가 감소하고 반대의 경우 확진자가 늘어난다. 

 

손 반장은 “지역적으로는 하루 평균 수도권이 421명, 비수도권이 23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며 “현재 거리두기 단계는 5월 2일까지이므로 앞으로 남은 일주일을 특별 방역관리 주간으로 설정하고 방역관리를 강화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방역당국은 정부 기관 등 공공 부문에서의 회식과 사적모임을 금지하고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 제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같은 방침의 준수를 따지는 불시 단속도 시행할 예정”이라며 “일주일간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잘 지켜지도록 점검과 계도 처벌을 강화하면서 유행증가세를 반전시키기 위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