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KAIST,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이 비만 일으키는 기제 밝혀

통합검색

KAIST,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이 비만 일으키는 기제 밝혀

2021.05.17 15:26
약물에 의한 식욕 증가 반응, 동물 모델서 확인

약물에 의한 식욕 증가 반응, 동물 모델서 확인


손종우 교수(왼쪽)와 유은선 석박사과정 학생(오른쪽)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과학과 손종우 교수 연구팀이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이 비만을 일으키는 기제를 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은 중추신경계의 도파민 수용체·세로토닌 수용체에 결합해 뇌 신경 전달물질의 작용을 차단하는 약물이다. 조현병, 조울증 등 정신질환 치료에 사용된다.

 

약리 작용이 한 가지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뜻으로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이라 부른다.

 

기존 정형 항정신병 약물에 비해 운동계 부작용은 적지만 식욕 증가와 비만을 유발하는 문제점이 보고된다.

 

연구팀은 비정형 항정신병제인 리스페리돈을 생쥐에게 투여한 뒤 관찰한 결과, 리스페리돈이 뇌 시상하부에서 식욕을 억제하는 중요한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인 멜라노코르틴에 대한 반응성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에 의한 식욕 증가 기제 그림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조현병 모델 생쥐에서 리스페리돈과 함께 멜라노코르틴 반응성 신경 세포 활성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식욕 억제제 '세트멜라노티드'를 처치한 결과 식욕이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세트멜라노티드는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아 비만 치료에 이용되고 있는 약물이다.

 

손종우 교수는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에 의한 식욕 증가와 비만의 원인을 분자 수준에서 처음으로 밝혔다"며 "다른 비정형 항정신병 약물에도 해당하는지에 대한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첸 리우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실험의학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 지난 12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합뉴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