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네이버-다음카카오, 사이비 언론 퇴출 정책 제안…“문제해결 의지” vs “책임 떠넘기기”

통합검색

네이버-다음카카오, 사이비 언론 퇴출 정책 제안…“문제해결 의지” vs “책임 떠넘기기”

2015.05.29 10:44
[동아닷컴]

네이버-다음카카오, 사이비 언론 퇴출 정책 제안…“문제해결 의지” vs “책임 떠넘기기”

사이비 언론 퇴출

국내 1, 2위 인터넷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온라인에 뉴스를 공급할 수 있는 매체를 제3의 독립기구가 선별해 줄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국내 언론 관련 단체 및 주요 인사가 모여 평가위원회를 만든 뒤 일부 사이비 언론사를 가려내면, 양사는 이 판단에 따라 포털 사이트의 뉴스 공급자를 정하겠다는 제안이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28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네이버-다음카카오 뉴스 서비스 공동설명회’를 갖고 ‘공개형 뉴스 제휴 평가위원회’(평가위·가칭) 설립을 제안했다.

양사가 이날 제안한 평가위의 역할은 크게 세 가지다. △포털 사이트에 뉴스를 공급하는 제휴 매체에 대한 심사 및 평가 △계약이행 여부 평가 △평가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슈에 대한 대책 및 조치 마련이다.

네이버 미디어플랫폼센터 유봉석 이사는 “양사는 평가위에 모든 권한을 일임하고 결정된 내용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뉴스 검색에 기사를 노출하기 위해서는 양사의 제휴평가위원회 심사를 통과해야 했다.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사이비 언론 퇴출’ 관련 제안에 대해 언론계와 산업계에서는 “사이비 언론의 문제에 대해 두 포털이 심각성을 인정하고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인 점은 평가할 만하다”면서도 “수혜자인 포털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언론계에 ‘공’을 떠넘긴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사이비 언론을 퇴출시키는 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것. 사실 그동안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는 사이비 언론에 기사 노출의 장을 열어 줬고, 사이비 언론은 선정적 기사를 작성해 인터넷 이용자들을 포털로 끌어들이는 등 서로를 이용하는 ‘암묵적 공생 관계’였다. 이 틀을 스스로 깨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얘기다.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의 한 관계자는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사이비 언론을 확산시킨 주역인데, 이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려는 더 강력한 노력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한우 영남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평가위원회가 구성되면 결국 사이비 언론 활개의 책임은 포털 사이트가 아닌 평가위원회에 넘겨지게 된다”면서 “네이버나 다음카카오는 이런 경우 저런 경우 모두 책임을 밖으로 전가하게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사이비 언론 퇴출. 사진=사이비 언론 퇴출/네이버-다음 로고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