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에볼라 백신, 접종 일주일 만에 효과

통합검색

에볼라 백신, 접종 일주일 만에 효과

2015.08.07 07:00
미 국립보건원, 감염 7일 전 접종 받은 원숭이 모두 생존 확인
기니에서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는 에볼라바이러스 백신 VSV-EBOV.  - 세계보건기구(WHO) 제공
기니에서 임상시험을 거치고 있는 에볼라바이러스 백신 VSV-EBOV.  - 세계보건기구(WHO) 제공

지난해 서아프리카에서 확산된 자이르 에볼라바이러스용으로 임상 시험 중인 백신(VSV-EBOV)이 접종 일주일 뒤부터 효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독감 백신 등 일반적인 백신은 접종 후 15일이 지나야 면역력을 얻을 수 있다.


하인즈 펠드만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NIAID) 박사팀은 에볼라 백신을 감염 7일 전에만 접종하면 높은 면역 능력을 보이며, 감염 3일 전에 접종해도 상당한 면역 능력이 생긴다는 사실을 확인해 ‘사이언스’ 7일 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긴꼬리원숭이에게 에볼라바이러스에 감염되기 각각 28일 전, 21일 전, 14일 전, 7일 전, 3일 전에 백신을 투여한 뒤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능력을 시험했다. 그 결과 7~28일 전에 백신을 투여한 원숭이들은 모두 에볼라바이러스 감염 증세를 보이지 않고 생존했다. 3일 전에 투여한 원숭이는 3마리 중 1마리가 죽고 2마리가 생존했다. 살아남은 2마리는 비교적 약한 증세를 보였으며, 이후 완쾌됐다.


에볼라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한 체내 항체 수는 감염 7일 전에 백신을 맞아도 감염 직후 급격히 늘어나면서 바이러스와 충분히 싸울 만큼 만들어졌다. 감염 3일 전에 맞은 경우에는 감염 6일째가 돼서야 효과를 보이기 시작했다. 항체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충분하진 않지만 부분적인 면역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반면 백신을 맞지 않은 원숭이는 항체 수가 늘어나지 않고 감염 후 일주일 내에 모두 죽었다.


바이러스 전문가인 정용석 경희대 생물학과 교수는 “감염 7일 전에 맞아도 효과가 있다는 것은 효과가 무척 빠른 백신이란 뜻”이라며 “에볼라바이러스 감염 지역 주변 사람들에게 백신을 투여하는 ‘포위접종(ring vaccination)’ 방법으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