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접을 수 있는 고효율 태양전지 대량생산 가능해졌다

통합검색

접을 수 있는 고효율 태양전지 대량생산 가능해졌다

2015.09.20 18:00
연세大 연구진, 차세대 반도체 소자 ‘티엠디’ 화학적 생산기법 개발
연세대 제공
연세대 제공
태양광 발전장치를 종이처럼 접거나 둘둘 말 수 있게 만드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박철민 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은 차세대 반도체 물질인 ‘티엠디(TMD)’를 이용해 유연한 수광(受光)소자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티엠디는 여러 층이 달라붙은 절리(節理)구조 물질로 높은 성능을 얻으려면 각 층을 한 장씩 떼어내 전자소자로 만들어야 한다. 지금까지는 정밀한 기계장치를 이용했지만 제작 시간이 길어 상용화의 걸림돌이 돼 왔다.
 

연구팀은 화학적으로 티엠디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티엠디를 화학용액에 넣고 섞어주자 티엠디 소자가 한 층씩 분리되는 사실을 확인했다.

 

분리한 소자는 제작 공정에 따라 태양광 발전장치뿐 아니라 필요한 빛의 종류를 선택해 흡수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미래형 스마트 의복이나 의료용 센서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 성과는 우수한 광전특성을 가진 티엠디를 대면적으로 구현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산업적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9월 2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